코비드 시대의 정의: 아메리카는 백인우월주의를 얼마나 용인할까?

by | Jun 30, 2020 | Covid-19 Korean

Clockwise from top left: Constance ‘Connie Rice, co-founder and co-director of the Advancement Project; Marina Gorbis, Executive Director of the Institute for the Future; Dr. Manuel Pastor, Professor of Sociology and American Studies and Ethnicity at the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and Dr. Tung Nguyen, Professor in the Health Division of General Internal Medicine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Francisco.

By SUNITA SOHRABJI/EMS Contributor

샌 프란시스코 – 온나라가 코비드 팬데믹과 인종적 불의로 씨름을 하는 동안 미국인들은 중대한 굴곡점을 맞이하고 있다.

코비드로 인하여 전세계적으로 44만 5천명이 사망했고 미국에서는 11만 8천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팬데믹의 한 복판에서 백인 미국인들은 전직 경관 데렉 쇼빈에 의해 가혹하게 사망한 미네소타 주민 조지 플로이드로 인하여 분노하였으며, 흑인 미국인들이 일상적으로 맞닥뜨리는 시련에 눈을 뜨고 있다.

EMS가 주관한 6월 19일 토론회의 전문가들은 그러한 시련들을 열거했다. 경찰폭력과 과잉단속, 경제불공정, 불평등한 헬스케어 이용, 높은 수감률로 인한 높은 재범율 그리고 일상적 인종주의가 만연한 문화 등이 그것들이다.

COVID는 백인들의 필요에 기초했던 공공 건강시스템의 실패를 드러냈다고 캘리포니아 주립 샌프란시스코 대학 내과 교수인 퉁 뉴엔 박사가 말했다.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비싼 헬스케어 제도를 갖고 있지만, 잘못된 것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그 결과는 열악하다고 그는 말했다.

“이에 가장 많은 기여를 하는 요인들은 낮은 수명이나 소득의 질, 낮은 수준의 교육과 폭력에의 노출 등이 일자리, 주거 그리고 식량의 불안정과 기후변화 등의 주요 결정요인들과 함께 어우러져 있습니다. 이것들이야말로 향후 작업해야 할 공공건강과 헬스케어를 위한 적절한 주제들입니다,”라고 뉴엔 박사는 말했다. 그는 또한 아시안 아메리칸 건강 연구센터의 책임자이기도 하다.

“오늘날 미국에서 인종적 관계의 상태는 전례 없는 지점에 봉착해 있습니다,”라고 콘스탄스 ‘코니’ 라이스가 말했다. 그는 오랜 민권운동가이자 변호사이며 LA에 소재한 어드밴스먼트 프로젝트의 공동창건자이자 공동대표이다.

“이것은 유색인종에 관한 사안이 아닙니다. 이것은 미국의 백인들이 어느 정도의 인종주의를 감내하며 안락할 수 있는지, 어느 정도의 백인우월주의가 용인되고 지속될지에 관하여 미국의 백인들이 가져왔던 네 번째의 주요한 토론의 장입니다,”라고 라이스가 말했다.
“사상 처음으로, 미국 내 대다수의 백인들은 ‘그래, 우린 선택을 해야 해. 우리도 선택의 일부라는 것을 몰랐어. 우리가 이 대화에 거론된다는 것을 몰랐다고,’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마치 고래가 물 속에서 살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는 장면을 지켜보는 것과 같습니다. 그러나 이제 우리는 상황을 의식하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 앞으로 알게 될 것입니다.

라이스는 전 세계의 젊은 시위대들이 그러한 의식에 엄청난 영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것은 구조상의 지각변동으로 지축이 흔들린 것과 같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것에 대해서 정치가 어떻게 심판하게 될지 알 수 없습니다,”라고 그녀가 말했다. “우리는 그들(백인들)이 백인민족주의로 가게 될지 아니면 미래, 즉 다인종 민주주의와 함께 할지를 11월이 되면 알게 될 것입니다.”

미국 경찰정책은 “노예순찰”에 그 뿌리를 두고 있으며, 그것은 사람들을 “제 자리에” 있게 한다는 뜻으로서, “투사의 정신상태라 말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나쁜 사과에 관한 것이 아닙니다. 독에 감염된 과수원, 그리고 문화 전체에 관한 문제입니다.”

남가주대학 사회학과 및 미국학과 인종학 교수인 마누엘 패스터는 아프리칸 아메리칸에 대한 과잉단속은 지속적으로 소수인종 커뮤니티를 소외시켜왔던 문화에 있어서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제 생각에 이 순간이 그토록 뚜렷하게 분열된 한 가지 이유는, 두 가지의 거대한 현상을 양쪽 바퀴로 하여 다가왔기 때문입니다,”라고 그가 말했다. “즉, 3년 반에 걸친 도날드 트럼프의 통치와 아메리카에서의 파시즘의 발호, 그리고 극단적으로 단순화된 경제전략이 그것들입니다. 그리고 이 기간은 미합중국에서는 유색인종들에게 매우 가혹했습니다.”

남가주대학 환경 지역 평등 프로그램과 이민자 통합 연구소의 소장인 패스터는 미국의 넓은 부의 격차를 지적했다. 아프리칸 아메리칸은 연평균 1만 7천불의 소득을 올리는데, 그것은 소수계 그룹 가운데 가장 낮은 액수이다. 반면 백인들은 노동통계청의 최근 데이터에 따르면 연간 17만 1천달러를 번다.

“그것이 뜻하는 것은 위기가 닥쳐도 떠받쳐줄 부의 쿠션이 없으므로 일자리로 돌아갈 수 밖에 없다는 것,”이라고 전제하며 패스터는 대다수의 국민들이 팬데믹 기간 동안 자가격리를 하는 동안에도 많은 숫자의 아프리칸 아메리칸들은 집 밖에서 일을 해야 했다는 점을 환기시켰다. 그는 또한 아프리칸 아메리칸의 높은 수감률과 재취업 장벽, 그리고 그로 인한 높은 재범률을 지적했다.

패스터는 또한 트럼프 행정부가 불법이민자자녀 추방유예 조치(DACA)를 잘못 종결지었다는 그 전날의 대법원의 판결에 대하여 거론하며, “지난 3년 반 동안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인인 70만 명의 청년들을 모든 면에서 괴롭혔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시각을 넓힌다는 관점으로 반흑인 인종주의에 대한 투쟁에 중점을 둘 필요가 있습니다. 라틴 아메리칸, 아시안 아메리칸 그리고 원주민과 그 밖의 유색인종과 백인 동조자들도 이 투쟁의 일부가 될 수 있도록 말입니다.”

미래연구소의 소장인 마리나 고비스는 미국을 대다수의 사람들이 “찌꺼기를 먹고 사는” “플랜테이션 경제”와 연계시켰다.

모든 인종적 불평등과 경찰행위, 그리고 지금 드러나고 있는 모든 것들에도 불구하고 이것은 우리 경제를 떠받치는 특정한 기둥에 대하여 다시 생각할 수 있는 기회라는 점에서 이 순간 매우 희망적입니다. 다시 말하면, 우리는 노동자들을 어떻게 대우해야 할 것인지, 이 경제에서 무엇이 주어져야 하며 누가 그것을 받을 자격이 있는지에 대해서 말입니다.

재산의 불균형이 언급될 필요가 있다고 고비스는 말했다. 그는 실리콘 벨리에서 활개치는 부류의 “영웅적 기업인들”은 다른 노동자들보다 더 많은 재산을 가질 자격이 있다는 관념을 부인했다. 그리고 “노력해서 얻는 것이 아닌, 하나의 권리로서의” 보편적인 기본 재산이라는 개념을 들고 나왔다.

“우리 모두는 좋은 삶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특정한 종류의 필수적인 자산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합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Archives

Categories